크리스마스 이브

크리스마스 이브라고 뭐 특별한 것을 해야 된다는 강박관념에서 벗어나, 올해는 그냥 같이 놀고 싶은 친구들이랑 노량진에 가서 회나 떠 먹었다. 거기까지 가는 지하철은 미칠듯이 혼잡했지만, 이런 날 분위기도 구수한 노량진 수산시장을 찾는 사람은 다행히 별로 없었다. 서울에 온 지 꽤 됐지만 처음으로 가 봤다.

노량진 역 앞 육교
노량진 수산시장
도미, 광어, 우럭

처음 먹어본 도미는 값에 비해서 딱히 엄청 맛있는지는 모르겠더라. 그냥 비싼 맛에 먹었다. 회도 싱싱하고 값도 괜찮았는데 거기서 연결해준 식당은 정말 별로였다. 그리고 바가지 쓰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흥정하는 건 참 피곤한 일이기 때문에 아마 스스로 찾아갈 일은 다시 없을 것 같다.

1 thought on “크리스마스 이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