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치아엔 무라노도 있고.. 부라노도 있고..

아카데미아 다리 위에서 사진을 찍어주는 나.
저기 뒤에 똑같은 사람들 또 있다.

지난 번에 베네치아에 왔을 때는 아무것도 몰라서 그냥 무작정 걸어다녔다. 운하로 이루어져 있으니 버스도 없고, 물 위를 떠다니는 교통수단은 그냥 이유 없이 비쌀 것 같았다. 그래서 고생을 참 많이 했다. 골목골목이 어찌나 좁고 으슥한지, 그리고 다 비슷비슷한 골목 같아서 헤매기 딱 좋다.

산마르코 대성당 안. 사진 찍으면 관리인들이 '노뽀또, 노뽀또'하면서 쫓아다님.

그래서 수상 운송수단을 타는 것이 편하다. 베네치아에서는 수상버스, 수상택시, 곤돌라를 이용할 수 있는데 곤돌라야 뭐, 비싸고 유흥을 즐기기 위해 타는 거고, 수상택시도 비싸고, 수상버스도… 물론 비싸지만 어쩔 수 없다. 다행히 만 14세~29세의 청년이라면 롤링베네치아 카드라고 해서 22유로를 내면 3일간 수상버스를 무료로 탈 수 있는 혜택이 있다. 이게 사실 교통카드는 18유로인데 4유로짜리 롤링베네치아 팜플렛을 강매해야 한다. 각종 미술관이나 기념품 가게에서 할인 혜택이 있다고는 하는데 가는 데 마다 퇴짜맞았다.

오예! 수상버스 따봉

그리고 수상버스를 타야만 가 볼 수 있는 곳이 몇 군데 있기 때문에라도 꼭 타야 한다. 우선은 배를 타고 30~40분 정도 걸리는 무라노 섬으로 간다. 여기 유리 공예가 그렇게 유명하단다.

알록달록 유리제품들

가게들도 많고 직접 유리세공 과정을 보여주는 공장도 많다. 무료로 견학시켜주는 곳도 있고 돈 받고 견학시켜주는 곳도 있다. 또한 여기 가게들 사이에도 수준차가 확연해서 그저그런 제품부터 장인이 이름을 걸고 만든 훌륭한 제품까지 다양하다. 물론, 예뻐 보인다 싶으면 정말 비싸다.

유리 만드는 장인

하지만 기왕 사기로 마음먹었으면 좋은 걸 사야 된다. 그저 그런 제품도 예쁘긴 한데 밖에 나와서 다시 보면 개떡같이 생겼다. 그리고 그저 그런 제품들은 다른 대도시로 나가도 다 판다(게다가 가끔은 다른 곳이 더 싸게 팔기도 한다). 그러니 기왕 살 거라면 무라노 섬 안에서만 팜직한 좋은 것으로 고르기를 권한다.

그리고 무라노에서 또 배를 타고 한 시간 가량 하면 부라노에 갈 수 있다. 이제 슬슬 수상버스도 지겹다. 진짜 멀다……

레이스 제품들

여기는 레이스로 유명하단다. 정교한 무늬가 일품인데 어떤 가게에서는 자기 집 할머니가 만들었다면서 할머니 사진을 넣어주기도 한다. 근데 사실 나는 뭐 예쁜지는 잘 모르겠더라. ㅎ

두칼레 궁전. 무슨 홀이라던데 굉장히 넓고 휘황찬란하다.
귀족 2천명이 들어갈 수 있단다. 아, 몰래 찍은 거임.
두칼레 궁전의 황금계단. 천장 색깔이 끝내준다.

베네치아 본 섬에 대한 이야기가 좀 늦어졌는데 당연히 본 섬에도 볼 거리가 많다. 산마르코 성당이야 지난 번에도 봤던 거고…. 두칼레 궁전은 이번에 처음 들어가 봤는데 볼만했다.

저런 데서 식사하는 경험도 흔치는 않을 거다. 물론, 춥고 비쌈.
미니어쳐 가구들 보고 신난 집사람.

베네치아는 바닷가라서 그런가 똑같이 기온이 낮아도 더 춥게 느껴졌다. 아침에 일어나면 늘 해무가 끼어있고, 대개는 날이 흐렸다. 게다가 컴컴한 밤중에 인적 드문 좁은 골목을 따라 걷다 보면 기분이 썩 좋지는 않다. 특이하고 매력있는 도시인 것은 맞는데 글쎄…. 나는 영 정이 안 가더라.

1 thought on “베네치아엔 무라노도 있고.. 부라노도 있고..”

  1. 작년에는 새 글이 안 올라와서 블로그 접은 줄 알았는데 다시 시작했네.
    겨울에 이탈리아 다녀왔었나 보군. 사진 잘 봤어~ㅋㅋ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