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샜네.

1시에 지친 몸을 이끌고 근무 끝내고 돌아오니,
2시쯤 출동 나고,

2시 반쯤 출동 다 정리하고 돌아오니,
3시쯤 출동나고,

4시쯤 출동 다 정리하고 돌아오니,
5시에 근무네. OTL…

중요한 것은 자리에 누워서도 잠을 이루지 못한 점인데, 정말 간밤에 가슴이 심히 답답하여 잠을 이루지 못했다. 자야 하는데 잠들지 못할 때 이런 증상이 종종 일어나는데 그럴 때마다 갑갑한 기운을 견디지 못하여 잠을 이룰 수 없다. 5시가 다 되어 얼핏 잠이 들었다가 다섯 시가 되어 깰 대는 또 어땠는가? 온 몸이 충격에 휩싸여 손발이 다 저리지 않았는가. 정신이 덜 깬 어벙벙한 상태로 터덜터덜 상황실을 향해 걸어갈 때의 기분이란……

요컨대, 꼴딱 밤샜다는 이야기지 뭐.

1 thought on “밤샜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